logo


연이어 발생하는 흉기난동 > 복지뉴스

연이어 발생하는 흉기난동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4회 작성일 23-11-15 15:00

본문

공공장소 흉기소지 규제해야

오의교 기자 | 기사입력 2023/11/10 [13:52]

흉기소지 규제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경범죄 처벌법'의 개정이 필요하다.

 

국회입법조사처는 2023년 11월 7흉기 및 위험한 물건의 소지 규제와 시사점이라는 제목의이슈와 논점보고서를 발간했다. 

공공장소에서 칼부림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어 흉기소지 규제 강화의 목소리가 높다. 

현재흉기소지와 관련하여서 도검에 해당되지 않는다면 총포화약법의 대상이 되지 않고위헌결정 및 대법원 판례에 따라 폭력행위처벌법은 실무적으로 유명무실해졌다. 

이에이 보고서는 흉기소지 규제의 실효성 확보를 위하여 경범죄 처벌법개정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법정형 상향_경범죄 처벌법의 형량을 기존 10만원에서 6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상향시 주거부정 여부와 관계없이 현행범인으로 체포가 가능해졌다.

형사소송법214조인 경미사건과 현행범인의 체포에 따라 다액 5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또는 과료에 해당하는 죄의 현행범인에 대하여는 범인의 주거가 분명하지 아니한 때에 한하여 체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미국영국호주대만말레이시아 등의 국가는 국내 흉기소지 처벌기준보다 더 중하게 처벌하고 있다.

흉기 범위 확대

칼끝이 둥글고 날이 서있지 않은 버터나이프와 같은 경우에는 경범죄 처벌법상 흉기에 포섭될 수 있는지 의견이 분분하며따라서 사전예방적 측면에서 흉기나 그 밖의 위험한 물건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고려될 수 있다.

참고로 영국은 공공장소에서 칼끝이 날카롭지 않은 10cm 길이의 버터나이프를 위험한 물건으로 판단하여 공공장소 흉기소지위반죄로 처벌한 판례가 있다.

공공장소 흉기소지’ 조문의 신설

경범죄 처벌법에 학교나 특정 공공장소 등에서의 흉기소지’ 조문을 신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영국과 대만말레이시아 등의 국가에서는 공공장소 흉기소지’ 처벌규정을 명시하고 있고아울러 영국에서는 학교 또는 기타 교육시설에서의 흉기소지도 별도로 규정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621-82-65878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1675(부곡동) 우신빌딩 2층

TEL : 051-582-3334 FAX : 051-582-3234 E-MAIL : gj-il2011@hanmail.net

Copyright © 2022 Genmjeong center for independent living. All Rights Reserved.